Exhibitions  |  Photo  |  Time-lapse  |  Fulldome  |  Book  |  About 

Exhibitions

Aurora

Kwang Gallery SeJong Center, Seoul, Korea. 2012.1.11. ~ 1.17.
오로라의 신비. 세종문화회관 광화랑, 서울


Gallery



Yellowknife, Canada. Dec 2009.
캐나다 옐로나이프. 2009.12.


오로라, 불새 되어 날다.

시시각각 변하는 오로라의 모습이다. 불과 일 분여의 시간에 이렇게 모습이 변하는 것이다. 옛 사람들이 밤하늘의 별자리를 보고 신화의 사건들을 떠올렸듯이, 오로라를 보고 있으면 여러 가지 신령스런 모습으로 느껴진다.

사진으로만 보아도 환상적이지만 실제로 보면 더욱 장관이다. 오로라는 정적인 현상이 아니기 때문이다. 산에서 볼 수 있는 운해보다도 더욱 역동적으로 그 모습이 시시각각 변한다. 게다가 그 범위는 밤하늘 전체를 뒤덮는다.

 

Yellowknife, Canada. Dec 2009.
캐나다 옐로나이프. 2009.12.


달빛 아래 오로라가 뜨던 밤

오로라 자체만 보기에는 달이 없는 날이 좋다. 보름달이 뜨면 별빛도 희미해지듯이, 오로라도 그 밝기가 달빛에 묻혀 버린다. 하지만 달빛이 있으면 주변 풍경이 같이 나타나는 장점도 있다.

오로라는 전 하늘을 가로지르는 모습으로 나타난다. 거대한 커튼 자락 아래 있는 것과 같다. 커튼이 바람에 흔들리는 것과 같이 오로라도 그 모습이 시시각각 변해간다. 없어졌다가도 나타나고, 갑자기 밝아지며 타오르듯 흔들거린다.

 

Yellowknife, Canada. Dec 2009.
캐나다 옐로나이프. 2009.12.


밤하늘에 신의 영혼이 춤추고 있었다.

어릴 적 만화에 나오던 오로라 공주의 이미지처럼, 극지방의 차가운 밤하늘을 빛으로 물들이는 오로라는 아름답고 신비로운 대상이다. 그 동네 원주민들은 오로라를 '신의 영혼'이라고 부른다고 한다.백두산 북파에서 전천 밤하늘을 담을 수 있는 어안렌즈로 촬영하였다. 달빛이 비추어진 천지 위로 여름철 은하수가 밤하늘을 가로지르고 있다.

 

Yellowknife, Canada. Dec 2009.
캐나다 옐로나이프. 2009.12.


오로라 빌리지 위의 오로라

달빛을 받아 하얗게 빛나는 눈 덮인 언덕 위, 검푸른 하늘을 배경으로 초록빛깔 오로라가 떴다.
오로라 자체만 보기에는 달이 없는 날이 좋다. 보름달이 뜨면 별빛도 희미해지듯이, 오로라도 그 밝기가 달빛에 묻혀 버린다. 하지만 달빛이 있으면 주변 풍경이 같이 나타나는 장점도 있다.

 

Yellowknife, Canada. Feb 2011.
캐나다 옐로나이프. 2011.2.


온 세상이 형광 빛으로 물들다

태양 활동의 극대기에 접어들면 오로라는 자정 전후로 매우 활발한 모습을 보이곤 한다. 운해처럼 너울거리던 오로라의 움직임이 갑자기 빨라지면서 폭풍처럼 휘몰아친다. 밤하늘을 가득 채우는 형광 빛은 보름달이 뜬 것보다 밝아 하얀 눈으로 덮인 대지도 그 빛에 공명하여 같이 빛난다. 그 신비로운 빛 속에 서 있으면 동화 속 이상한 나라에 온 것 같은 환상에 빠지게 된다.

 

Yellowknife, Canada. Feb 2011.
캐나다 옐로나이프. 2011.2.


오로라와 은하수와 별똥별

은하수가 흐르는 밤하늘에 오로라가 펼쳐졌다. 별똥별도 같이 촬영되니 1석 3조라 할만하다. 은하수는 맑은 밤하늘에서 볼 수 있고, 오로라는 극지방에서 볼 수 있다. 별똥별은 밤새 여러 개가 떨어지니 옐로나이프의 밤하늘에서는 심심찮게 볼 수 있는 풍경인 것이다.

 

Yellowknife, Canada. Feb 2011.
캐나다 옐로나이프. 2011.2.


에노다의 오로라

에노다 롯지 위로 오로라가 세 갈래 커튼 처럼 드리워졌다.
오로라는 극지방에 있는 지구의 자극을 중심으로 둥그렇게 둘러친 커튼과 같은 모습이다. 우주에서 보면 지구가 형광 빛 왕관을 쓴 것 같다. 이 왕관의 크기가 작으면 북쪽 하늘 위로 가로지르는 빛의 띠와 같은 모습으로 나타나게 된다. 커지면 관측자 시선의 남쪽 하늘을 가로지르게 되고, 왕관이 머리 위를 가로지르며 두꺼워지면 온 하늘이 오로라로 덮이게 된다.

 

Yellowknife, Canada. Feb 2011.
캐나다 옐로나이프. 2011.2.


에노다의 오로라

에노다 롯지 위로 북극의 빛, 오로라가 가로지른다. 가운데에 이곳에 접근하기 위한 특수 궤도차량과 스노우모빌이 보인다. 주변의 오두막들은 관광객이 머무르는 숙소이다.

 

Yellowknife, Canada. 2009.
캐나다 옐로나이프. 2009.


Aurora storm

밤하늘 전체를 물들이는 오로라를 어안렌즈로 담았다. 30초 간격으로 촬영한 것이다. 오로라 서브스톰은 대개 자정을 전후해서 나타나는 격렬한 오로라 활동인데, 운해처럼 너울거리던 오로라가, 말 그대로 폭풍처럼 휘몰아친다. 오로라의 빛으로 갑자기 하늘이 밝아지는데 카메라 노출을 조절하지 않으면 하얗게 날아간 사진이 찍힐 정도다. 보름달이 뜬 것보다 환한데, 오로라의 초록빛으로 온 세상이 형광 색으로 같이 빛난다.

 

Yellowknife, Canada. Sep 2011.
캐나다 옐로나이프. 2011.9.


Yellowknife Lights

이 사진은 2011년 10월, 내셔널지오그래픽 National Geographic 홈페이지의 1면을 장식했다. NG의 1면 사진은 킬리만자로에서 촬영한 사진 이후 두 번째다.

 

Yellowknife, Canada. Sep 2011.
캐나다 옐로나이프. 2011.9.


여신의 드레스 자락

프렐류드 호수 위로 오로라의 반영이 보인다. 오로라를 보기에 여름은 밤이 너무 짧아서 아쉽고, 겨울은 밤이 길지만 너무 추운 것이 문제다. 가을, 호수의 물이 얼기 직전에는 밤 길이도 충분하고 무엇보다도 춥지 않아서 좋다. 여름철에는 계절이 바뀌는 기간이라 날씨가 불안정하여 맑은 날을 만나기가 쉽지 않다. 게다가 호수에 반영이 생기려면 바람 한 점 없는 날씨여야 하는데, 이 조건까지 만족하기는 더더욱 어렵다. 여름철 오로라 촬영을 위해서는 마음을 비우고 장기간 대기할 각오를 해야 한다.

 

Yellowknife, Canada. Sep 2011.
캐나다 옐로나이프. 2011.9.


황홀하게 나풀거리는 여신의 드레스를 보았다

달빛이 빛나는 호수 위로 오로라가 드리웠다. 겨울에 오로라가 밝게 빛나면 눈으로 뒤덮인 설원이 형광색으로 같이 빛나는데, 바람이 고요한 가을밤에는 물에 반영이 생긴다.

 

Yellowknife, Canada. Sep 2011.
캐나다 옐로나이프. 2011.9.


신비의 빛이 내려오다

에노다 롯지의 지붕, 풍향계 위로 오로라가 보인다. 오로라는 주로 초록색이 많은데, 드물게는 파랑, 보라, 핑크색의 오로라를 볼 수 있다고 한다. 이는 지구 대기의 상태에 따라 태양에서 온 전기를 띈 입자들이 지구 대기의 어떤 원소들과 충돌하는지에 따라 서로 다른 빛을 내기 때문이다. 거리의 네온사인과 그 원리는 같다.

 

Yellowknife, Canada. Sep 2011.
캐나다 옐로나이프. 2011.9.


프렐류드 호수 위의 반영

겨울에는 몇 미터 두께의 얼음이 덮여있는 호수이지만 여름 한철은 이렇게 맑은 물 위로 오로라의 반영을 볼 수 있다. 9월 말이 되면 벌써 얼음이 얼기 시작하고, 11월 말이 되면 차가 지나가도 될 정도로 두껍게 얼음이 언다. 이 사진을 촬영하던 날, 물 위로 수달 같은 동물이 지나가는 것을 보았고 호기심 많은 여우가 5m 앞까지 다가왔다.

 

전시 현장